바이비트, 2022.06.09(18:28)

#바이비트 #Bybit


바이비트

신시아 루미스 미국 상원의원, 암호화폐 친화적 법안 발표

암호화폐에 친화적인 미국 와이오밍주 상원의원 신시아 루미스(Cynthia Lummis)와 뉴욕주 민주당 상원의원 키어스틴 질리브랜드(Kirsten Gillibrand)가 암호화폐 법안 ‘책임 있는 금융 혁신법(Responsible Financial Innovation Act)’을 발표했다고 포브스가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이 법안이 통과될 경우 혼용됐던 용어가 통일되고, 암호화폐 관할 기관이 정해지며, 공식적으로 디지털자산을 미국 금융 시스템의 합법적인 부분으로 간주하게 된다. 이 법안 문건에는 CFTC(상품선물거래위원회)에 증권으로 간주되지 않는 디지털자산 현물시장에 대한 관할권을 부여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특히 자산이 유가증권인지 판단하기 위해 SEC(증권거래위원회)가 사용하는 하위 테스트(Howey Test)에 대한 새로운 암호화폐 해석이 포함돼 있으며, 유가증권으로 간주되는 자산이 충분히 탈중앙화 되어 있다면 분류가 변경될 수 있다. 디지털자산이 투자자를 유치하기 위해 발행하는 증권처럼 기능하지 않는 한 모든 디지털자산을 ‘부수적’으로 취급하는 게 핵심이다. 즉 배당권, 청산권 등 특권을 보유자에게 제공하지 않는 한 디지털자산은 증권처럼 취급되지 않는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Robert Holzmann 정책위원은 물가 상승 압력이 고착화되는 모습이라며 최소한 50bp는 올려야 한다면서, ECB가 다음달 회의에서 75bp 금리 인상안도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 Klaas Knot 정책위원 역시 다음달 최대 75bp 금리 인상을 지지한다고 밝힘. “현재 유럽의 인플레이션 문제가 워낙 심각해 물가가 2% 부근에 안정될 때까지 금리를

#바이비트 #BYBIT 대통령님과 함께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고자 한다"고 언급하는 등 양국 정상이 동시에 회담 의지를 공개 표명했음. 이에 시 주석이 최근 대면 외교를 재개한 만큼, 시 주석 방한이나 윤 대통령 방중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으며, 올해 11월 인도네시아 G20 회의나 태국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 회의에서 한·중 정상회담이 열릴 가

#바이비트 #바이비트코리아 보고서 “비트코인 가격 수백만달에 도달해도 전세계 에너지 소비량에 큰 영향 미치치 않을것” 아케인리서치(Arcane Research)가 ‘비트코인: 미래 에너지 소비’ 보고서에서 “비트코인 가격이 수백만달러에 도달해도 전세계 에너지 소비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다”고 전망했다. 아케인리서치는 “비트코인 가격이 상승하면 채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