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비트 - BYBIT KOREA

#바이비트 #Bybit


연준 인사들 역시 전일 인플레이션 피크아웃 가능성이 높아진 것에 대한 환영 의사를 표명하면서도 동시에 우려감을 나타냈는데요, 카시카리나 에반스와 같은 비둘기 진영에 속하는 인사들이 나와서 이구동성으로 비슷한 얘기를 하고 있습니다. 인플레가 낮아진 것은 웰컴이지만 금리 인하를 기대하는 것은 소설과 같다라는 겁니다. 2%라는 물가 목표까지 갈 길이 워낙에 멀기 때문이죠. 연준 내 인사들은 일단 내년에 완화 정책으로 선회할 가능성을 전혀 내비치지 않습니다. 물론 시장 참여자들은 ‘저 호구들이 말로만 저런다고… 돈 풀 준비 다 되어 있으면서..’라는 기대를 하고 있지만요.. 연준 내 비둘기파들은 금리 인상 속도를 천천히 가야 한다고 말하고 있죠. 내년에 4.0%까지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해야 한다고 매파나 비둘기파가 비슷하게 얘기하고 있지만 둘의 차이점은 속도입니다. 9월에 50bp, 11월에 25bp, 12월에 25bp, 그리고 내년에 두 차례 추가가 비둘기들의 옵션이고… 불라드와 같은 매파는 연말까지 4%, 그리고 내년에는 추가로 1회 정도 보다가 금리 인하 전환… 이걸 기대하고 있죠.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Robert Holzmann 정책위원은 물가 상승 압력이 고착화되는 모습이라며 최소한 50bp는 올려야 한다면서, ECB가 다음달 회의에서 75bp 금리 인상안도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 Klaas Knot 정책위원 역시 다음달 최대 75bp 금리 인상을 지지한다고 밝힘. “현재 유럽의 인플레이션 문제가 워낙 심각해 물가가 2% 부근에 안정될 때까지 금리를

#바이비트 #BYBIT 대통령님과 함께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고자 한다"고 언급하는 등 양국 정상이 동시에 회담 의지를 공개 표명했음. 이에 시 주석이 최근 대면 외교를 재개한 만큼, 시 주석 방한이나 윤 대통령 방중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으며, 올해 11월 인도네시아 G20 회의나 태국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 회의에서 한·중 정상회담이 열릴 가

#바이비트 #바이비트코리아 보고서 “비트코인 가격 수백만달에 도달해도 전세계 에너지 소비량에 큰 영향 미치치 않을것” 아케인리서치(Arcane Research)가 ‘비트코인: 미래 에너지 소비’ 보고서에서 “비트코인 가격이 수백만달러에 도달해도 전세계 에너지 소비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다”고 전망했다. 아케인리서치는 “비트코인 가격이 상승하면 채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