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BIT

바이비트


中 BSN 주요 개발사 CEO “BTC, 인류 역사 상 최대 규모의 폰지 사기”

중국 국가 주도 블록체인 서비스 네트워크(BSN)의 주요 개발사 ‘레드데이트테크'(Red Date Technology)의 허이판 최고경영자(CEO)가 최근 코인텔레그래프와의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은 인류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폰지 사기”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그는 “비트코인을 포함해 규제되지 않는 암호화폐는 모두 폰지 구조를 갖고 있다. 시총과 사용자 수에 따라 리스크의 크기가 달라질 뿐이다. 암호화폐 지갑이나 관련 자산을 보유하고 있지 않으며, 가치가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규제가 적용되더라도 보유할 생각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테더(USDT), 서클의 USD코인(USDC) 등 스테이블코인은 투기성 자산으로 판단할 수 없다. 규제만 잘 작동한다면 그들은 결제 관련 통화로 활용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바이비트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Robert Holzmann 정책위원은 물가 상승 압력이 고착화되는 모습이라며 최소한 50bp는 올려야 한다면서, ECB가 다음달 회의에서 75bp 금리 인상안도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 Klaas Knot 정책위원 역시 다음달 최대 75bp 금리 인상을 지지한다고 밝힘. “현재 유럽의 인플레이션 문제가 워낙 심각해 물가가 2% 부근에 안정될 때까지 금리를

#바이비트 #BYBIT 대통령님과 함께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고자 한다"고 언급하는 등 양국 정상이 동시에 회담 의지를 공개 표명했음. 이에 시 주석이 최근 대면 외교를 재개한 만큼, 시 주석 방한이나 윤 대통령 방중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으며, 올해 11월 인도네시아 G20 회의나 태국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 회의에서 한·중 정상회담이 열릴 가

#바이비트 #바이비트코리아 보고서 “비트코인 가격 수백만달에 도달해도 전세계 에너지 소비량에 큰 영향 미치치 않을것” 아케인리서치(Arcane Research)가 ‘비트코인: 미래 에너지 소비’ 보고서에서 “비트코인 가격이 수백만달러에 도달해도 전세계 에너지 소비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다”고 전망했다. 아케인리서치는 “비트코인 가격이 상승하면 채굴